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해 스타벅스에서 가장 많이 팔린 커피 음료는 ‘카페 아메리카노’(약 1,520만 잔)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카페 라떼’(약 1,010만 잔), 3위는 ‘카라멜 마키아또’(약 457만 잔), 4위는 ‘카페 모카’(약 220만 잔), 5위는 ‘오늘의 커피’(약181만 잔)였다. 

2007년부터 4년 연속 판매 1위를 차지한 ‘카페 아메리카노’는 고온·고압력에서 추출한 에스프레소 원액에 정수를 섞은 음료다. 이 커피는 ‘오늘의 커피’로 파는 드립식 커피와 함께 원두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커피 원두 판매(250g 봉지 기준)에서는 라틴 아메리카와 인도네시아 원두의 혼합 커피인 ‘에스프레소 로스트’가 약 5만9천 봉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이어 ‘하우스 블렌드’(약 4만 1천 봉지), ‘콜롬비아 나리노 수프리모’(약 2만4천 봉지) 순이었다.  

스타벅스의 대표적인 공정 무역 인증 원두인 ‘카페 에스티마 블렌드’는 약 5천1백 봉지가 팔렸다. 이는 전년 대비 50% 이상이 늘어난 수치다. 스타벅스 매장은 전국 35개 도시에 모두 335개가 있으며, 4000여 명이 이곳에서 일하고 있다. 

한편 스타벅스 임직원은 급여 공제와 회사의 매칭펀드로 1억 7천 2백여 만원을 어린이재단에 후원금으로 냈다. 스타벅스는 사회공헌 활동비로 약 5억 3천여만원을  지출했다. 





by Res novas Molientem A&Z 2011.01.05 2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