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사증후군을 아시나요.

대사증후군은 건강진단 때 체크하는 HDL (고밀도 콜레스테롤,이로운 콜레스테롤)의 수치가 낮고, 혈압.혈당.혈중(血中) 중성지방이 높고, 복부비만이 있는 경우를 말합니다. 쉽게 말해 만성적인 대사 장애를 겪는 상태입니다. 당뇨병으로 발전할 위험이 높고, 고혈압과 고지혈증,비만이 나타납니다. 또 동맥경화(심혈관계 죽상 동맥경화)도 따라올 수 있습니다.


이런 대사증후군을 갖고 있는 분들이 육류를 자주 섭취하면 몸에 해롭습니다. 고기는 적당히 먹으면 필수 영양소를 흡수하기 때문에 좋습니다. 하지만 과다하게 섭취하면 대사의 균형이 깨지면서 여러 증세와 질병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육류에는 몸에 안좋은 포화지방산, 콜레스테롤, 첨가제 등이 많이 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육류가 산화 스트레스와 염증 반응을 일으킨다는 최신 의학보고서도 있습니다.


남성은 특히 대사증후군이 있는 경우 육류 섭취량을 줄여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심장에서 뇌에 피를 공급하는 목 동맥의 내벽(경동맥내중막)이 두꺼워져 각종 심혈관 질환으로 고통받을 확률이 높습니다.


대사증후군으로 볼 수 있는 구체적인 수치가 있습니다. 건강진단 결과를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대사증후군은 콜레스테롤의 경우 몸에 좋은 HDL의 혈중(血中) 농도가 40㎎/㎝ 이하인 경우입니다. 또 혈압이 높고(130/85 mmHg 이상), 혈당도 높고(110㎎/㎗ 이상), 혈중 중성지방도 높은(150㎎/㎗ 이상) 상태입니다. 복부비만의 경우 90㎝ 이상인 경우입니다.


모든 것이 지나치면 모자람만 못합니다. 대사증후군과 육류 섭취의 관계를 연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김현창 교수팀이 규명하는 조사를 했습니다. 최근 몇 년에 걸쳐 강화지역의 40~70세 주민 2천374명(남 933명, 여 1천441명)을 조사한 것입니다. 대사증후군이 있는 경우와 없는 경우의 경동맥내중막의 두께를 조사했더니 대사증후군 남성은 육류 섭취를 줄일 필요가 높다는 결과가 나왔답니다. 의학적으로 통계적 유의성이 관찰됐다고 합니다.


대사증후군을 갖고 있으면서 육류를 주5회 이상 섭취한 남성의 경동맥 두께가 육류를 주 1회 미만 섭취한 남성의 경동맥 두께보다 상당히 두꺼운 것으로 확인됐다고 합니다. 이는 뇌의 피돌기, 즉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음을 뜻합니다.


그런데 이상한 게 있습니다. 대사증후군 여성의 경우엔 육류 섭취량이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건 술 때문이 아닐까요? 남성은 고기에다 술을 마시는 경우가 아무래도 여성보다 더 많은 게 현실이니까요. 

by Res novas Molientem A&Z 2010.12.26 09:23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