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유에 덴 사람은 요구르트를 불며 마신다." 
요구르트의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터키의 속담이다. 우리의 '자라 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도) 놀란다'와 비슷한 뜻을 갖고 있다. 

터키 사람들은 요구르트를 달게 먹지 않는다. 묽은 소금물에 요구르트를 섞어 음료(아이란)를 만들어 마신다. 요구르트를 샐러드에 뿌려 먹고, 수프에 섞어 먹는다. 

터키 속담과 유사한 것 가운데 음식에 관련된 속담이 다른 나라에 더 있다. 독일에는 "한 번 입을 덴 사람은 수프를 분다"는 속담이 있다. 몽골에서는 언어만 다를 뿐, 아예 터키 속담과 같은 표현을 쓴다.

중국에는 이와 매우 비슷한 사자성어가 있다. 지금과는 달리,고대 중국에선 사시미(회)를 즐겨 먹었다. 그 바탕 위에 '뜨거운 국물에 데어 회(사시미)까지 후후 분다'(징갱취회, 懲羹吹膾, 혼날 징,국 갱,불 취,회 회)라는 말이 나왔다. 중국 고전 초사(楚辭)에 나오는 성어다.

무슨 일을 당한 적이 있을 때,비슷한 상황에 너무 지나친 반응을 보이는 건 개인이나 국가에 썩 이롭지 않을 것 같다. 하지만 과도한 무관심이나 불감증은 큰 문제다. 그게 우리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 할 경우엔 특히 그렇다. 

이번 연평도 피습사건을 겪으면서 우리의 안보 불감증이 여간 심한 게 아니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민간인에게까지 포문을 연 북한에 된통 당하지 않으려면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나라가 어려울수록 리더를 믿고 따라야 한다. 비상사태임에도 정략적으로 비아냥거리는 행태는 옳지 않다. 일부 사람들은 이명박 대통령이 내린  "단호히 대처하라"라는 지시와 "확전은 하지 말라"는 지시가 서로 어긋난다며 비판을 가하고 있다. 도대체 어떻게 하라는 말이냐고 되묻는다. 

하지만 난 생각이 다르다. 로마의 경구 가운데 이런 표현도 있음을 떠올릴 필요가 있다. "천천히 서둘러라(Festina Lente)."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하는 표현이다. 이 말의 뜻을 곰곰 되새긴다면 새로운 지혜를 얻을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단 과유불급(過猶不及)도 함께 고려하면 좋겠다.


 


 

 









by Res novas Molientem A&Z 2010.11.25 17:44


영국은 핀란드와 함께 음식 맛이 형편없는 나라로 꼽힌다. 영국의 대표 음식은 두 가지라고 한다. 첫째는 피시앤칩스(fish and chips),두 번 째는 칩스앤피시(chips and fish)라고들 한다. 그만큼 맛이 없다는 비어냥 섞인 유머다. 아닌 게 아니라, 1996~1997년 영국 유학(전문연수) 시절에 그걸 매일 온몸으로 겪었다. 

그런가 하면 음식이 세계에서 둘째 가라면 서러워 할 나라들도 있다. 프랑스와 중국이 대표선수다. 그 가운데 중국은 그 인구만큼이나 많은 요리로 다른 나라들을 숨막히게 하고 있다. 중국 사람들이 먹지 않는 게 과연 있는지 모를 정도다.  그래서 나온 성어가 있다. "땅위에서 네 발 달린  것이면 책상 빼고, 하늘에선 비행기 빼고 못먹는 게 없다"(地上除了四橋腿的卓子以外,天上除了飛機以外 沒有不吃的)라는 표현이다. 수많은 진귀한 요리를 만들어 맛있게,게걸스럽게 먹는 중국 미식가들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책상과 비행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중국의 음식문화를 묘사하는 표현들이 더 생겼다. 좀 엽기적이긴 하나 상징적 표현이니 그러려니 하고 넘기면 좋겠다. 즉 "두 발 달린 것이면 자기 자식 빼고 다 먹는다"라는 표현과 "바닷속의 것이면 잠수함 빼고 다 먹는다"라는 표현이 그것이다. 

중국인들이 그동안 사용한 적이 있는- 진귀한 또는 기상천외한 또는 몬도가네식의 - 식재료(일부는 금지했음) 리스트를 대충 살펴보자. 중국이 '요리 대국'임을 금방 알아챌 수 있다.흰코사양고향이,오소리,너구리,개,고양이,원숭이,곰,여우,말코손바닥사슴,천산갑,고슴도치,박쥐,타조,공작,들꿩,비둘기,거북,뱀,개구리,물장군,전갈...










by Res novas Molientem A&Z 2010.11.23 15:15
이 코너에서 '음식 성어(成語)'란 음식에 관한 고사성어 등 관용구(idiom)를 일컫는 것으로 정의합니다. 주로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중심으로 쓰고자 합니다.   


"자기야,까짓것 때려쳐! 자기가 그만두면 회사만 손해지.우리 남편을 뭘로 보고! 씨. 어,괜찮아 우리 남편." (박카스 CF '부부편)


남편이 바깥 일로 심란해 할 때,아내의 관심과 사려깊은 격려는 뜻밖에 큰 힘이 된다.박카스 광고 '부부편'은 이를 잘 표현했다. 시무룩하던 남편이 피식 웃으며 힘을 낸다. 부부는 깔깔 웃으며 돌계단을 올라간다. 그들은 산동네에 사는 젊은 부부다. 

이 당찬 젊은 아내는 남편에게 내놓는 밥상에 무슨 반찬을 올릴까. 산동네에 사는 처지이니 진수성찬은 차리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항상 남편을 믿으며, 현대식으로 공경하는 자세를 잃지 않을 것 같다. 바로 제안제미((擧案齊眉)의 마음가짐이다. 밥상을 눈썹 높이로 받든다는 뜻이다. 박카스 광고는 이 시대의 현모양처,제안제미의 마음 씀씀이를 가진 참한 아내 의 모습을 그렸다고 할 수 있겠다. 

제안제미는 중국 후한 때의 학자 양홍(梁鴻)의 아내가 남편을 깍듯이 공경했다는 이야기에서 비롯됐다. 뚱뚱하고 못생긴 30대 처자 맹광(孟光)은 양홍과 결혼하길 간절히 원했다.마침내 두 사람은 결혼에 골인했다. 그런데 몇날 며칠 동안 양홍은 신부를 품지 않았다. 부인이 의아해 그 까닭을 물었다. " 나는 화장을 곱게 한 여자를 원한 게 아니오. 누더기 차림으로 산속에서 함께 살 여자를 원했소." 부인은 이를 따랐다. 무명옷으로 갈아 입고 베를 짜면서 살았다. 훗날 양홍은 황실을 비판하다 쫒기는 신세가 됐다. 오(吳)나라로 도망 가서 방앗간 일꾼으로 일하며 입에 풀칠을 하고 살았다. 하지만 맹광은 그런 남편을 지극 정성으로 모셨다. 남편에게 밥상을 내 올 때마다 거안제미했다. 천한 일로 호구지책을 삼았지만, 양홍은 현명한 아내 덕분에 저서를 10여 권이나 남길 수 있었다.   

박카스 광고에 나오는 현명한 아내를 둔 남편은 반드시 성공할 것이다. 최소한 회사 동기 가운데 몇 % 이내에는 들 것이다. 그 때가 되면 남편의 밥상 메뉴가 확 달라질 것이다. 그녀는 콜레스테롤의 섭취를 줄이면서도 맛있는 식단을 짤 것이다. 유기농 채소와 과일을 챙겨 남편에게 먹일 것이다. 아침에는 미삼뿌리를 푹 삶은 물이나 홍삼 엑기스를 남편이 마실 수 있도록 준비할 지도 모른다. 밥상의 진미(珍味)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은 아내의 제안거미 자세라 할 수 있겠다. 서양 속담에는 이런 멋지고 뜻깊은 표현이 있다. 복종하는 아내가 남편을 지배한다(An obedient wife commands her husband.)     



by Res novas Molientem A&Z 2010.11.22 14:1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