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딸기도 꽤 '철없는' 과일이 됐다. 하우스 재배로 딸기 철이 11월부터 5월 사이로 바뀌었다. 겨울과일 가운데 밀감에 이어 두 번째로 비중이 큰 게 딸기다. 딸기는 박박 기는 포복식물이다. 때문에 딸기 열매가 땅에 닿지 않도록 막대기를 밑에 받쳐 둬야 했다. 영어 '스트로베리(strawberry)'는 여기서 유래했다. 

딸기는 크림과 함께 여성의 음식으로 여겨지던 때가 있었다. 프랑스의 루이 15세와 그의 증손자인 루이 15세는 딸기를 무척 좋아했다. 영국에선 딸기 줄기를 받치는 방법을 개발한 뒤, 알파인 딸기를 개량했다. 

프랑스 등 유럽에선 딸기가 그 자체로보다는 가공음식으로 더 각광받고 있다. 잼을 비롯해 시럽,아이스크립,셔벗,케이크,비스킷 등 가공식품으로 딸기를 점점 더 많이 섭취하는 추세다. 딸기엔 비타민C가 무척 많다. 귤의 1.5배이며, 특히 사과에 비해선 10배에 달한다. 약을 먹지 않고 하루 비타민C 권장 섭취량을 채우려면 딸기 10개만 먹으면 된다. 딸기는 꽃이 피는 시간 흐름에 따라 모두 4번 딴다.각각의 딸기를 일화방~사화방으로 부른다. 

딸기는 기계로는 딸 수 없다. 사람이 손으로 직접 따야 한다. 인건비 때문에 비싸다. 올해엔 날씨 조건 때문에 국내 수확량이 30% 정도 줄었고, 값은 그만큼 올랐다. 이상기후로 11월 20일에야 출하되기 시작했다. 평년보다 2주 정도 늦어진 것이다. 12월 딸기의 주요 산지는 산청,함양,진주,논산 등이다. 







  
  
by Res novas Molientem A&Z 2010.12.10 13:2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