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농작물에 큰 피해를 주는 오이녹반모자이크바이러스 등 538종의 식물바이러스를 한번에 검사할 수 있는 진단기술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공동으로 각종 식물바이러스를 동시에 진단하고 신종 바이러스까지 탐색할 수 있는 ‘올리고 칩을 이용한 식물바이러스 진단시스템’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진단기술은 538종의 바이러스 유전자와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진단용 프로브(탐침, probe)를 개발, 이를 손톱 크기의 판에 붙여 ‘올리고 칩’을 만든 것이다. 

‘바이러스 진단용 대용량 올리고 칩(LSON 칩)’은 특성이 다른 약 4,000개의 프로브들로 구성돼 있으며, 분석시료에서 추출한 표지핵산을 칩과 반응시킨 뒤, 해당 프로브들의 형광반응으로 식물바이러스를 진단한다. 이 올리고 칩은 유전정보를 알고 있는 모든 식물바이러스로 진단 대상을 확대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염기서열이 알려진 538종을 한번에 진단할 수 있다. 

또한 신종 및 변이종 식물바이러스까지 발견할 수 있어 올리고 칩으로 콩, 인삼, 큰조롱 등의 작물에서 세계적으로 보고되지 않았던 4개의 신종 바이러스도 발견했다. 그동안 식물바이러스 진단에 이용했던 ‘항혈청진단법(ELISA)’과 ‘중합효소연쇄반응(PCR)’은 진단대상으로 하는 몇 종의 바이러스만 검사할 수 있다. 

이번 진단기술의 개발로 앞으로 식물바이러스병에 대한 신속 정확한 원인 규명과  발빠른 대책수립이 가능하고 진단에 드는 노동력, 비용, 시간도 크게 줄일 수 잇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그동안 정밀 검사법을 갖추지 못해 새로운 바이러스에 감염된 식물체의 수입을 막는 데 어려움이 많았는데, 해외에서 들어오는 식물체에 대한 엄격한 검역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올리고 칩을 이용한 식물바이러스 진단시스템’에 대해 특허 출원을 준비 중이며, 올해 안으로 산업체에 기술 이전해 상용화할 계획이다. 

한편, 식물바이러스는 전 세계적으로 약 900여 종, 국내에는 약 100여 종에 달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일반 병해충처럼 방제할 수 있는 농약이 없어 한번 발생하면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다. 특히 최근엔 국내에 발생하지 않았던 토마토황화잎말림바이러스(TYLCV) 등 10여 종의 식물바이러스가 갑자기 출현, 큰 피해를 봤다.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이수헌 박사는 “기후변화에 따른 생태계의 변화와 농산물 교역 확대 등으로 새로운 식물바이러스병의 출현이 늘고 있다”며 “앞으로 최첨단의 식물바이러스 진단기술과 바이러스 방제법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수원=뉴스와이어)



by Res novas Molientem A&Z 2011.01.05 23:06

티스토리 툴바